불법금융 소식

전국 불법금융 피해자 연합회 '사기 범죄자 강력 처벌 촉구' 규탄 집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대마불사 댓글 0건 조회 149회 작성일 20-02-19 10:04

본문

 

전국 불법금융피해자 연합회 

'사기 범죄자 강력 처벌 촉구' 규탄 집회





지난달 29일 기자회견 및 규탄 집회 개최
"국가, 금융기관, 검찰, 법원이 나설 때" 강조

사진=전국 불법금융 피해자 연합회 제공


전국 불법금융피해자 연합회가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규탄 집회를 개최했다. 

이번 집회는 전국 불법금융피해자 연합회가 불법금융 사기범죄자 및 그에 가담한 불법 모집책을 엄중 강력 처벌하고 즉각적인 범죄수익 추적 환수를 촉구하기 위해 열렸다. 전국 불법금융피해자 연합회는 200여 개 이상의 불법금융사기 피해자 단체가 모인 대규모 피해자 연합회다.

배은정 전국 불법금융피해자 연합회 간사는 "투자사기, 유사수신행위는 피해자 뿐 아니라 그가족의 인생까지 파멸에 이르게 하는 아주 흉악한 범죄"라며 "국가와 금융감독기관, 검찰, 법원이 나설 때다. 언제까지 고통 속에 피폐하게 살아가고 있는 힘없는 국민들을 그저 방관만 하며 있을 것인가"라고 강조했다.

사진=전국 불법금융 피해자 연합회 제공


전국 불법금융피해자 연합회는 이번 집회를 통해 200여 개의 사기사건의 피해규모와 경과를 밝히고 사기범죄자들의 강력처벌을 촉구하는 동시에 정부와 감독기관, 사법당국의 철저한 관리감독과 즉결 심판을 요구했다. 불법 파생 투자상품, 스캠성 암호화폐 등 다양한 다단계 불법 금융사기 피해자 단체들도 이날 집회에 함께 했다.

최근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금융사기 피해자의 1인당 피해금액은 평균 1158만원(지난 4월 기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현황은 보이스피싱이 18.1%로 가장 많고 유사수신·금융피라미드 사기(14.9%), 대출 사기(12.8%), 스미싱 사기(10.6%) 순이었다. 

배 간사는 "전국 불법금융피해자 연합회는 서민경제를 망가뜨리는 파렴치한 사기범죄자들과 범죄에 가담한 모든 모집책들에 대해 사법당국이 법정 최고형을 선고해 줄 것을 촉구해 나갈 방침"이라며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달라는 국민 청원도 진행하는 동시에 불법금융 추방운동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부연했다.